상단여백
HOME 지속가능사회 기후변화
슈나이더 일렉트릭, ‘글로벌 EV100 이니셔티브’ 가입… 탄소 배출 감소 위해 전기차 1만4000대 도입 예정탄소 중립에 대한 약속으로 2030년까지 자사 차량 1만4000대 전기 자동차로 교체
글로벌 EV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한 슈나이더일렉트릭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다국적 비영리단체 기후 그룹(The Climate Group)의 글로벌 EV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했다.

글로벌 EV100 이니셔티브의 목적은 전기차(EV)로의 전환을 가속화해 2030년까지 전기 모빌리티를 새로운 표준으로 만들고 이를 달성하는 것이다. 글로벌 EV100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EV100은 2030년까지 이니셔티브 가입 회사의 수송 차량 200만대를 100%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는 ‘1.5도 특별 보고서’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지구 평균 온도 상승을 섭씨 1.5도로 제한하려면 2030년까지 전 세계 CO2 배출량을 45% 줄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전기 모빌리티는 탈탄소화, 탈중앙화 및 에너지 디지털화와 함께 미래를 위한 솔루션으로 자리 잡고 있다.

EV100 이니셔티브에 합류한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전기자동차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조직이 목표를 향해 빠르게 진행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2030년까지 50여국에 있는 1만4000대의 회사 차량을 전기자동차로 전환하는 그린플릿(Green Fleet) 정책을 실시하고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인 전기차의 채택을 가속화하기 위해 세계 유일의 엔드 투 엔드(End To End) 전기자동차(EV) 충전 인프라인 e-모빌리티용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 for eMobility)를 구축한다.

레오니드 뮤카메더브(Leonid Mukhamedov) 슈나이더일렉트릭 글로벌 전략부문 부사장은 “슈나이더일렉트릭은 2030년까지 운영 탄소 배출량을 제로를 달성하기 위해 수천 명의 직원, 고객, 신생 기업이 함께 다양한 혁신을 시작하고 있다”며 “슈나이더일렉트릭e-모빌리티용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 for eMobility) 인프라의 엔드-투-엔드 접근 방식은 차량 및 공공 장소를 위한 포괄적이고 원활하며 확장 가능하며 사이버 보안 EV 충전 시장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슈나이더일렉트릭은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의 섭씨 1.5도 특별 보고서에 따라 2025년까지 자체 에코시스템에서 탄소 중립성을 달성하고 2030년까지 순 제로 배출을 달성하겠다는 뚜렷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다국적 비영리단체 기후 그룹(The Climate Group)이 주관하는 EP100, RE100 및 EV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했다.

헨리 클라크선(Helen Clarkson) 기후 그룹(The Climate Group) 최고 경영자는 “글로벌 기업은 에너지 전환을 촉진하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EP100과 RE100에 참여하는 등 스마트한 에너지 사용을 비즈니스 전략의 핵심으로 두고 있는 회사”라며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EV100에도 참여는 더 많은 기업이 이 세 가지 이니셔티브에 참여하는 것을 독려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se.com/kr

 

이지니 기자  luxjin@sjournal.kr

<저작권자 © 지속가능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