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건강한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세가지
국가경제가 성장한다고 우리 삶이 나아졌는가. “그럼요” 라고 선뜻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우리 사회의 양극화는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오히려 극심한 빈부격차, 일자리 부족으로 인한 실업문제, 갚아야 할 산더미 같은 빛이 피부로 더 와 닿는다. 이 모든 게 지금
4월 장애인의 날 언론보도에 대한 기대
대다수는 장애인을 보지 못합니다. 관심이 없기 때문이지요. 반면 평소 접할 기회가 없는 정치인이나 스포츠 스타, 연예인은 자주 봅니다. 언론매체 덕분입니다. ‘장애인의 날’(4월 20일)이 있는 4월에는 장애인들도 언론매체 덕을 좀 봅니다. 하지만 장애나 장애인에 대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